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주문조회 장바구니 고객센터
 
 
              대림 ,  2020소금다이어리 ,  성탄카드 ,  쓰기노트
 
 
도서 월간생활성서 여정성경교재 쓰기성경 은총성경쓰기 첫영성체교재 음반 성물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북마크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상품번호 : 18102
       
      10%
      자신을 자비롭게 대하는 사람만이 다른 사람에게 자비로울 수 있다
      자기 자신 잘 대하기(새번역) / 성서와 함께
      판매가 9,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900원
      8,1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243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자기 자신 잘 대하기(새번역)
      저자, 역자, 출판사 안셀름 그륀 / 성서와 함께
      크기 135mm x 205mm
      쪽수 168쪽
      제품 구성
      출간일(개정일) 2017-05-13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브랜드 성서와 함께
      고객평가 0건  ★★★★★ 0/5
      출판사 성서와 함께
      글쓴이, 옮긴이 안셀름 그륀 / 김선태
      크기 135mm x 205mm
      쪽수 168쪽
      출간일 2017-05-13
      출고예상일 서원운영일 기준 36시간 이내 발송 가능
      수량
      총 상품금액 8,1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편집자의 선택 - <자기 자신 잘 대하기>


      자신을 자비롭게 대하는 사람만이 다른 사람에게 자비로울 수 있다.


      그리스도교 전통은 자기 자신과 다른 사람을 잘 대하고, 창조물을 잘 대하라고 권고합니다. 그런데 신앙인들은 자신에게 더 엄격해야만 구원의 길에 가까이 갈 수 있을 것만 같은, 잘못된 강박증을 지닌 경우가 많습니다. 자신에게 엄격한 사람은 타인이나 다른 창조물에게 매우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기 쉽습니다. 결국, 자비로운 사랑을 보여 주신 하느님과 점점 멀어지는 것이지요. 자신을 잘 대하고, 다른 사람, 나아가 세상 모든 창조물을 잘 대하는 방법을 알고 싶으신 분들에게 이 책을 추천합니다.



      우리는, 자기 자신에게는 엄격하고 타인에게는 너그러운 것을 미덕이라고 배워왔다. 그런데 《자기 자신 잘 대하기》에서 안젤름 그륀 신부님은 그 반대의 가르침을 전한다. 자신에게 너그럽지 않으면 결코 타인에게도 너그러울 수 없다는 것이다. 자신의 잘못, 약점, 욕구 등을 향해 호통 치거나 억압하면서 그것과 싸우려 들지 말고, 자기 안의 모든 것들을 친절하고 사랑스럽게 어루만져보라고 한다.
       
      요즘, 겉으로는 당당해 보이지만 있는 그대로의 자기를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데는 서툰 사람들이 많아 보인다. 외적 자의식은 넘치는데 내적 자존감은 부족하다. 자존감이 낮으니 자신을 사랑하기가 어렵고, 자신을 사랑하지 못하니 자존감은 더 낮아지고….
      내가 나를 잘 대하기가 쉽지 않다.
       
      안젤름 그륀 신부님의 《자기 자신 잘 대하기》는 이런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위한 책이다. 우리가 ‘왜’ 그리고 ‘어떻게’ 자기 자신을 잘 대해야 하는지를 이야기하되 성경과 교회의 영적 전통, 현대 심리학 이론을 근거로 하기에, 그 메시지는 견고하면서도 깊은 울림을 준다.
       
      <책 속에서>

      그리스도인의 삶의 목적은 어떤 규범을 준수하고 그 결과에 따라 평가를 받는 데 있지 않고, 하느님께서 우리 각자에 대해 계획하셨던 그 모습으로 성장하는 데 있다.(94쪽)
       
      자신의 잘못, 약점, 욕망과 화해하고 그것들을 친절하게 대하는 일, 잘못과 약점과 욕망을 향해 호통치고 그것을 억압하는 대신에 모든 것이 있을 수 있다고 허용하는 일은 인생 전체를 통해 배워 가는 과정이다. (50쪽)
       
      만일 포기하는 것이 즐기는 것보다 항상 더 좋은 것이라면, 이것은 예수님의 메시지와 일치하지 않는다. 영성생활이 나에게 항상 무언가를 가져다주어야 하고, 나는 늘 최고의 기분이어야 한다는 태도도 마찬가지로 해롭다. (54쪽)
       
      고행은 인간과 맞서 싸워서는 안 되고, 인간을 위해 일해야 한다. (55쪽)
       
      하느님을 통해 모든 것이 변화될 수 있다고 믿으면, 자신이 모든 것을 장악하려고 하지 않고, 우리 안에서 떠오르는 모든 것을 참으로 하느님께 내맡기게 된다. (59쪽)
       
      자기 자신에게 가하는 폭력의 또 다른 형태는 자기비하이다. 이것도 종종 겸손으로 오해된다. 하지만 겸손은 자신의 고유한 진리에 이르는 용기를 뜻한다. 말하자면 자신의 깊은 내면으로, 자신의 어둠으로 내려가 그 어두운 면과 화해하는 용기를 뜻한다. (61쪽)
       
      나를 방해하는 것을 받아들일 각오가 되어 있을 때, 나는 비로소 충만한 삶을 살 수 있다. 만일 이상만을 고집하며 산다면 삶은 경직된다. 계속하여 삶을 생기 있게 살려면 항상 다시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 (89쪽)
       
      융이 반복하여 강조하는 바는,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이 바로 십자가를 짊어지는 것이라는 사실이다. 왜냐하면 자기 자신을 좌절시키는 모순을 받아들임으로써 비로소 자기 자신을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다. (89쪽)
       
      노사부 마카리오스에 따르면, 고행은 자기 자신을 향한 분노가 아니라 자비를 익히는 훈련이었다. (100쪽)
       
      완벽주의자들은 어떤 잘못된 동기 없이 순수하게 영적으로 살기를 원한다. 그러나 이러한 완벽주의는 비인간적이다. (103쪽)
      각자가 자신의 자아 곧 하느님께서 만들어 주신 자신의 고유한 모습을 발견하는 것이 우리 삶의 목적이다. 모든 인간은 유일한 방식으로 하느님의 영광을 드러낸다. 하지만 하느님께서 만드신 나의 고유한 모습이 무엇인지 깨닫기 위해서, 나는 나 자신에게 귀를 기울여야 하고, 하느님께서 나에게 말씀하시는 통로인 내 영혼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109쪽)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삶을 사셨던 것처럼 자신의 삶을 살려고 감행하는 사람, 즉 자신의 고유한 모순을 피하는 것이 아니라 견디어 내고 자신의 일부로 받아들이는 사람은, 분명 그리스도처럼 십자가와 마주친다. 그러니까 신심의 역사를 통하여 이미 영광스럽게 변화된 그리스도의 십자가가 아니라 현실의 가혹한 십자가, 곧 자기 자신인 십자가와 마주치는 것이다. 그러므로 자기 자신을 잘 대한다는 것은 나를 방해하는 것을 받아들이며, 자신의 어둠과 화해하고 나의 내적 모순을 긍정할 각오가 되어 있는 상태를 뜻하기도 한다.(111쪽)
       
      자기 자신과 화해하는 것은 독일어의 역사에 따르면, 자기 자신과 평화를 실현하는 것, 서로 다투는 다양한 생각과 소망의 싸움을 조정하는 것, 분노한 영혼을 진정시키는 것, 사람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어루만지는 것을 뜻한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자기 자신을 친절하고 사랑스럽게 잘 대하는 것을 뜻한다. 이때 내 안에서 이에 맞서는 것들은 침묵하게 된다. 그래서 내적 평화가 이루어진다. (125쪽)
       
      자기 자신과 화해하지 못하는 이유 가운데 하나는 자기 자신을 늘 다른 사람과 비교하기 때문이다. 사람은 자신이 가지고 있지 않은 무언가를 다른 사람에게서 발견한다. 다른 사람에 비해서 불이익을 당하고, 홀대를 받는다고 느낀다. 자신을 비교하는 것은, 자기폄하 또는 자기비방에 이르거나 항상 자신을 ‘최고의 존재’로 느끼도록 강요를 하거나, 이 둘 중의 하나로 귀결된다. (126쪽)
       
      화해한다는 것은 내가 온전히 나에게 머무르는 것, 내가 나 자신을 느끼는 것, 내가 있는 그대로의 나에 대해 기뻐하는 것을 뜻한다. 나는 지금 있는 그대로 유일한 존재이다. 내가 지금 느끼는 것은 오직 나만 느낄 수 있는 것이다. 화해한다는 것은 자기 자신과 만나는 것을 뜻한다. (126쪽)



      들어가는 말
       
      엄격함 혹은 자비로움 / 7
       
      I. 엄격주의 현상
      1. 자기 자신을 엄격하게 대하는 원인/ 17
      2. 자기 사랑이 부족한 형태들/ 29
      3. 영성생활에 나타나는 엄격주의 / 49
      4. 사람과 사물을 향한 폭력/ 68
       
      II. 자기 자신을 잘 대하는 길
      1. 성경에서 말하는 자비 / 79
      2. 수도 전통에서 고행과 자기 사랑/ 99
      3.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는 기술-심리학적 근거/ 106
      4. 자기 자신을 잘 대하는 그리스도교의 방법 / 118
      고행에 대한 올바른 이해 / 120
      자기 자신과의 화해 / 124
      경건하기 = 자신에게 잘하기 / 129
      이웃을 사랑하기 / 134
      자아실현인 노동 / 138
      사물을 잘 대하기 / 143
      실수와 잘못에서도 자신을 받아들이기 / 146
      5. 자기 자신을 자비롭게 대하기/ 150
       
      나가는 말
      그리스도교 신앙의 핵심 메시지 / 161
      참고 문헌
       


      지은이: 안젤름 그륀


      1945년 독일 륀의 융커하우젠에서 태어난 그륀 신부는 1964년 뷔르츠부르크에서 김나지움을 졸업한 후 바로 성 베네딕도회 뮌스터슈바르차흐 수도원에 들어갔다. 1965년부터 1974년까지 성 오틸리엔과 로마 성 안셀모 대학에서 철학과 신학을 전공하고논문 구원의 십자가를 통해로 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그 후 3년 동안 뉘른베르크에서 경영학을 공부했다.

       

      각종 영성 강좌와 심리학 강좌를 두루 섭렵하면서 수도승 전통의 원류를 심도 있게 구명하여 이를 칼 구스타프 융의 분석 심리학과 비교하는 작업에 몰두했는데무엇보다 에바그리우스 폰티쿠스요하네스 마시아누스 등 사막교부들에 특별한 관심을 쏟았다현재는 뮌스터슈바르자크에 있는 베네딕트 수도원의 원장을 맡고 있다

       

      1976년 첫 영성 책 깨끗한 마음이 나온 이래로 지금까지 200여권이 출판되어, 28개 국어로 번역되었으며총 1,400만부가 판매되었다동양의 명상법에도 관심을 가지면서 지역과 종교를 뛰어넘어 많은 독자들의 영혼에 깊은 울림을 전해주는 안셀름 그린 신부는 우리 시대의 가장 많이 읽히는 영성작가이기도 하다국내에도 내 나이 마흔』『매일의 축복 기도』『자기 자신 잘 대하기』『삶의 기술』『동경』『부활의 기쁨 100배 맛보기』『아래로부터의 영성등이 소개되었다.




      역자김선태 사도 요한

      전주교구 소속으로(1989년 수품스위스 프리부르 대학교에서 수학했다(기초신학 박사). 전주 가톨릭신학원 원장을 역임하였으며 연지동성당,삼천동성당에서 사목하였고 현재 전주교구 교구장이다.내 삶을 가꾸는 50가지 방법위기는 선물이다하늘은 땅에서 열린다DOCAT,무엇을 해야 합니까?》 등 많은 책을 옮겼다.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이 상품을 본 고객들이 가장 많이 구매한 다른 상품

      나이듦의 품격 / 생활성서사
      15,000 원
      13,500 원
      구약성경과 신들 / 한님성서연구소
      고대 근동 신화와 고대 이스라엘의 영성
      12,000 원
      10,800 원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하는 신앙생활의 핵심 / 바오로딸
      프란치스코 교황이 말하는 신앙생활의 핵심 바오로딸 프란치스코 교황
      12,000 원
      10,800 원
      괜찮아, 네 사랑이 잠시 길을 잃었을 뿐이야 / 생활성서사
      사랑이 어려운 당신을 위한 따뜻한 응원
      10,000 원
      9,000 원
      마음을 치유하는 25가지 지혜 / 생활성서사
      행복해지고 싶을 때, 성경 인물과 함께 떠나는 치유 여정!
      13,000 원
      11,700 원
      회사소개 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회사명 : 재)까리따스수녀회생활성서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0-82-05272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북구 덕릉로 42길 57-4
      통신판매업 신고 : 제2009-서울강북-0364호 | 호스팅제공자 : (주)가비아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박상은 | 대표자 : 김사비나
      문의전화 : 02)945-5985 / 월간지 : 02)945-5986 / 단행본 : 02)945-5987 / FAX : 02)945-5988
      contact : biblelifebiz@biblelife.co.kr for more information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