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주문조회 장바구니 고객센터
 
 
도서 월간생활성서 여정성경교재 쓰기성경 은총성경쓰기 첫영성체교재 음반 성물






최근본상품 0

    prev
    /
    next

    장바구니 0

      prev
      /
      next

      북마크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top
      상품번호 : 18441
       
      10%
      루카 복음서에서 찾은 진짜 나로 살아가는 힘
      나로 사는 걸 깜박 했어요 / 가톨릭출판사
      판매가 12,000원  할인내역
      할인내역

      구분 할인
      기본할인 1,200원
      10,800
      무이자할부
      무이자할부 카드안내 X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3~12개월 5만원이상
      적립금 324원
      배송 택배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
      상품정보
      전자상거래 상품정보 제공 고시
      도서명 나로 사는 걸 깜박 했어요
      저자, 출판사 홍성남 신부 / 가톨릭출판사
      크기 154mm X 210mm
      쪽수 240쪽
      제품구성
      출간일 2018-04-25
      목차 또는 책소개 상세설명참조
      브랜드 가톨릭출판사
      고객평가 0건  ★★★★★ 0/5
      출판사 가톨릭출판사
      글쓴이 홍성남 신부
      크기 154mm X 210mm
      쪽수 240쪽
      출간일 2018-04-25
      출고예상일 서원운영일 기준 36시간 이내 발송 가능
      수량
      총 상품금액 10,800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아픔에 시달리는 우리 모두를 위한 책!
      인생은 참으로 호락호락하지가 않다. 모두 항상 행복하면 좋겠지만 사실 아픔이 없는 사람은 없다. 성당에서 만나는 신앙인들도 그렇다. 각기 평범해 보이지만 그들과 깊이 이야기를 해 보면 저마다 남이 미처 생각지도 못한 아픔을 안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종류의 아픔을 남에게 쉽게 털어놓지도 못하고 혼자서 풀어내는 것도 어려워한다. 그래서 때로는 어디가 아픈 줄도 모르기도 한다. 이러한 분들을 위해서 가톨릭출판사에서는 《나로 사는 걸 깜박했어요》(사장 김대영 신부)를 출간했다.

      “인생은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선물, 행복하게 살라고 주신 시간입니다.”
      ― ‘무엇이든 적극적으로 원하면 이루어집니다’ 중에서

      국내 최고의 영성 심리 상담가 홍성남 신부
      이 책은 국내 최고의 가톨릭 영성 심리 상담가 홍성남 신부가 루카 복음서에서 찾은 나를 돌보는 법을 알려 주는 책이다. 홍성남 신부는 현재 가톨릭영성심리상담소 소장으로 일하며 수많은 사람들의 고민을 상담해 주고 있으며, KBS 1TV <아침마당>에도 출연하여 화제를 모으기도 한 분이다. 그는 이제까지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 칼럼>을 진행하기도 하였으며, 가톨릭 평화신문에 <아! 어쩌나>라는 상담 칼럼을 최장 기간 연재하기도 했다. 그리고 지금도 내적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해 상담은 물론 강연과 집필, 방송 등의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다. 

      루카 복음서를 통해 자신의 마음을 살펴보는 책!
      홍성남 신부는 《나로 사는 걸 깜박했어요》에서 그동안 수없이 상담을 하면서 상담만으로는 안 되는 문제를 많이 만났다고 고백한다. 오랜 세월 얽히고설킨 문제인 까닭에 어떻게 할 수 없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저자는 그럴 때면 성경에서 그러한 사람들에게 힘을 줄 수 있는 길을 찾았다고 한다. 성경에는 우리의 힘을 뛰어넘는 지혜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우리는 성경에서 행복하게 사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하면서, 이 책을 통해 성경에 나오는 우리의 마음을 돌보는 법을 다양하게 알려 준다. 자기 자신 받아들이기, 지나간 과거와 마주하기, 집착과 미련을 버리고 감사하는 마음 갖기, 기도를 통해 심리적 안정 찾기 등 이 책에 나오는 여러 가지 마음 돌보는 방법들은 한편으로는 우리에게 새로운 방법이면서도 주님의 말씀이나 성경 속 인물들에게서 찾은 지혜이기에 소중하다.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려면,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합니다. 감사할 마음이 생기지 않을 때에도 감사할 이유를 찾아볼 때에, 그래서 그 생각이 스스로 납득이 될 때에, 우리는 분노나 불안감이 가라앉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 ‘집착과 미련을 버리고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때’ 중에서

      묵상을 통해 성경 속에 직접 들어가 볼 수 있는 책!
      이 책은 단지 마음 돌보는 방법을 제시하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묵상을 통해 우리가 실천해 볼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주님의 말씀이나 성경 속 인물에게서 찾은 지혜를 우리 자신에게 직접 적용해 볼 시간을 마련해 주는 것이다. 즈카르야가 가졌던 교만한 마음을 우리도 가지고 있는지, 성모님이 지니셨던 긍정적인 시선으로 우리도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지 묵상하다 보면 성경 속 상황에 우리 자신이 직접 들어가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묵상할 수 있는 코너(묵상 시간)를 통해 자신을 성찰하면 자신의 마음속 깊숙이 숨겨져 있던 억눌린 부분이 한결 나아지는 것을 느낄 것이다. 

      | 묵상 시간 |
      마리아는 천사가 말을 걸었음에도 두려움 없이 참으로 당당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렇게 담대한 마음은 세상을 살아가는 데 아주 중요한 것입니다. 그동안 나는 어떠한 태도로 삶을 살아왔는지, 특히 담대하고 당당하게 행동한 적은 언제였는지 떠올려 봅시다. 
      ― ‘겸손하고 당당하신 성모님처럼’ 중에서

      새로운 삶으로 이끄는 따뜻한 위로가 한가득 담긴 책!
      우리 자신을 힘들게 하는 것은 다른 어떤 것보다 자기 자신의 마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요즘에 자신의 마음을 알아보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마음이란 아무리 살피려 노력해도 좀처럼 알기 어려운 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마음을 살펴보는 데에는 우리가 믿고 따를 수 있는 안내서가 필요하다. 성경은 우리 마음을 살피는 데 훌륭한 안내서이다. 언제나 우리를 치유해 주시는 예수님의 말씀과 행동에 우리 자신을 비추면 어느 틈에 우리를 힘들게 하는 것에서 벗어나 우리 마음을 잘 돌보는 새로운 삶을 살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러한 방식으로 자신의 마음을 돌보다 보면 사랑으로 우리를 보살펴 주시는 주님을 새롭게 만날 수 있다. 그래서 이 책을 읽으며 우리는 자기의 마음을 살피며 신앙 속에서 자신이 바뀔 수 있다고 믿게 된다. 마음속에 따뜻한 위로를 한아름 받게 된다. 

      [책속에서]
      자신을 힘들게 하는 것은 다른 어떤것보다 자신의 마음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그런 자신의 마음을 잘 모릅니다. 그래서 행복해지려고 하면서, 오히려 마음을 억압하고 마음에 무거운 짐을 올려 놓습니다. 이것이 미처 잘못되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고 진짜 나를 찾지도 않습니다. 이렇게 된 많은 분들이 혼란 속에 빠져 꼼짝달싹하지 못하는 삶을 살고 있습니다.
      이 책을 통하여 우리 마음속에 있는 진짜 ‘나’를 찾는 방법을 알아 보세요. 이 책을 천천히 정독하시면 성경에 나오는 인물들을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으며, 종교는 왜 믿어야 하는지, 우리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야 하는지 깨달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자신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묵상하면서 성장하는 시간을 가져 보시기 바랍니다. 
      ― 5-6쪽 '머리말' 중에서

      마리아처럼 담대하고 당당한 마음을 갖기 위해서는 마음이 건강해야 합니다. 그렇다면 마리아는 어떻게 해서 건강한 마음을 가질 수 있었을까요? 이를 알기 위해서는 마음속에 내재한 감정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마음에는 여러 감정들이 있습니다. 이 감정들이 활동하기 위해서는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이 에너지는 어디서 오는 것일까요? 바로 외부의 자극이 있을 때 에너지가 형성되고 변화가 일어납니다. 만약 외부에서 아무런 자극도 주어지지 않는다면 마음은 고인 물처럼 서서히 썩어 가게 됩니다. 그렇다면 외부에서 끊임없이 자극이 주어지면 마음이 늘 새롭게 변화하고 완성될 수 있을까요?
      ― 18쪽 ‘겸손하고 당당하신 성모님처럼’ 중에서

      목자들에게 천사가 나타나서 아기 예수님의 탄생 소식을 전합니다.
      “오늘 너희를 위하여 다윗 고을에서 구원자가 태어나셨으니, 주 그리스도이시다.”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목자들을 위하여, 사회적으로 평판이 좋지 않은 이들을 위하여 메시아가 태어나셨다는 메시지를 전한 것이지요. 어쩌면 목자들은 현실을 살아가는 우리의 자화상인지도 모릅니다. 밤에도 양 떼를 지키기 위해 전전긍긍하는 목자들처럼 우리도 자신이 가진 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빼앗길까 전전긍긍합니다. 또한 목자들처럼 일상사에서 크고 작은 죄를 짓고 살지요. 어떤 희망도 목표도 없이 그냥 눈이 떠지면 살고 눈이 감기면 자는 일상사를 반복합니다. 그래서 죽지 못해 산다는 말을 자주 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기도 하지요. 이러한 우리에게 주님께서 오신 것입니다. 우리를 살리시려는 하느님으로 말이지요. 그래서 우리는 우리의 구세주로 오신 예수님께 경배를 드리는 것입니다.

      ― 37쪽 '이러한 우리에게 주님이 오십니다' 중에서

      사람은 누구나 외로움을 느끼며 살아갑니다. 설령 부부라 할지라도 말입니다. 외로움은 자신을 온전히 이해받고 싶을 때 생기는 감정입니다. 그래서 누군가가 옆에 있어도 외로움이 찾아오지요. 이 감정을 풀기 위해서는 자신 안의 외로움을 들여다봐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 자신이 무엇 때문에 외로운지 알 수 있게 됩니다. 두렵다고 자신의 외로운 감정을 들여다보지 않으면 마음의 기반이 약해져서 작은 일에도 쉽사리 무너져 버립니다. 복음 말씀이 중요한 까닭이 여기에 있습니다.

      ― 84쪽 '홀로 머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중에서

      저는 주님이 말씀하시는 회개는 ‘실패하는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인간은 수도 없이 실수하고 실패합니다. 같은 죄와 잘못도 여러 번 반복하여 짓고 사는 나약한 존재입니다. 예수님은 이러한 우리를 너무나도 잘 아시기에 자신의 실패를 더 나은 삶을 살기 위한 거름으로 받아들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것이 회개하는 삶이라고 알려 주시는 것이지요.
      ― 152쪽 '실패하는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기' 중에서


      자기 마음을 들여다보는 작업, 자기 탐색을 하는 작업은 마치 좁은 동굴에 들어가는 것과 같습니다. 그것도 아주 좁은 동굴이라 들어가기에 어렵지요. 거기다가 우리 마음 안의 동굴을 탐색하는 작업은 끝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 동굴 안 곳곳에는 그동안 살아오면서 상처 입은 자아들, 보기 싫다고 해서 가둬 버린 자아들이 마치 괴물처럼, 한 맺힌 혼처럼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그곳으로 들어가다가 줄행랑을 칩니다.
      ― 163-164쪽 '마음속 동굴 탐색' 중에서

      지옥은 꼭 죽어서 가는 곳이 아닙니다. 자신이 가진 것을 조금도 포기하지 못할 때, 다른 사람을 존중하지 못하고, 그들을 내 배를 채우기 위한 희생물로만 여길 때, 세상을 다른 사람과 함께 사는 것으로 인식하지 못할 때 이미 그 사람의 마음은 지옥 같은 상태에 있는 것입니다. 그러니 지옥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자신이 가진 것을 모두 내려놓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 191쪽 '지옥은 꼭 죽어서 가는 곳이 아닙니다' 중에서


      머리말  마음이 성장하는 시간이 되시길   5


      제1장 하찮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나의 부족함을 인정할 때   14

      겸손하고 당당하신 성모님처럼   18

      슬픔에 깊이 빠지지 않고 기쁨을 온전히 누리는 방법   21

      나도 마리아처럼 찬미할 수 있을까요?   24

      하찮은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27

      내 인생을 탓하고 싶을 때   30

      세상에 맞추지 않아도 됩니다   33

      이러한 우리에게 주님이 오십니다   36

      어떠한 태도를 취할 건가요   39

      내 안의 모든 것을 주님께   42

      배움을 구하는 게 어려운가요   45

      내 영혼을 가두지 마세요   48

      지금 삶의 책임은 내게 있습니다   51

      마음의 면역 기능을 강화시키려면   54

      치유받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57

      굳건한 의지만이 이룰 수 있는 일이 있습니다   60

      이성이 아닌 감성으로   62

      주님은 우리를 늘 받아 주십니다   65


      제2장 자신의 행복을 선택하세요

      변화는 한번에 일어나지 않습니다   70

      불편하게 느껴지는 것이 나 자신의 모습입니다   73

      건강한 소리를 구분하는 방법   77

      왜 남을 단죄하고 싶을까요?   80

      홀로 머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83

      건강한 죄책감이란?   86

      모든 일에 감사하는 사람이 성인입니다   89

      시중드는 여인들의 높은 자존감   93

      무엇이든 적극적으로 원하면 이루어집니다   96

      잘 풀지 않으면   98

      자신을 믿어 주는 사람에게는 

      모든 것을 맡길 수 있습니다   101

      물은 도에서 끓지 않습니다   104

      불안을 이용하는 방법   108

      집착과 미련을 버리고 감사하는 마음을 가질 때   112

      사람은 공동체의 분위기에 영향을 받습니다   116

      하느님의 뜻은 무엇일까요?   119

      높은 자리보다 영성 훈련이 시급합니다   122

      자신의 행복을 선택하세요   125


      제3장 천국은 누구나 찾아갈 수 있는 곳입니다.

      다른 사람을 용서해야 하는 이유   128

      주님께 마음껏 응석 부려 보세요   131

      시기심, 나에게 부족한 부분을 알려 주는 신호   134

      내 방에 하느님을 모신다면   137

      천국은 누구나 찾아갈 수 있는 곳입니다   140

      기도가 주는 심리적 안정감   143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에 따라 삶이 변합니다   146

      세상에 문제가 없는 사람은 아무도 없습니다   148

      실패하는 자기 자신을 받아들이기   151

      보석 같은 말, 침묵   154

      겨자씨 같은 사람이 된다는 것   157

      남을 편안하게 해 주려면   160

      마음속 동굴 탐색   163

      나와 같은 사람은 없습니다   166

      아픈 자아를 외면하지 마세요   169

      스스로를 죄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172

      내가 비호감은 아닐까요?   175

      늘 용서받고 용서해 주어야 합니다   178

      같이 울고 같이 슬퍼해 주는 곳   181 


      제4장 약한 나를 고백할 때 진정한 힘이 생깁니다

      나르시시즘에는 약도 없습니다   186

      지옥은 꼭 죽어서 가는 곳이 아닙니다   189

      사람이 가질 수 있는 최고의 행복은   192

      하느님은 나를 버리지 않으실 거라고   195

      하기 싫은 일을 해야 할 때   198

      화날 때 참지 마세요   201

      바로 옆에 행복이 있습니다   204

      성찬례의 기원인 최후의 만찬   207

      유다가 했던 실수   209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려면   212

      시련을 겪을 때 함께 있어 주세요   215

      약한 나를 고백할 때 진정한 힘이 생깁니다   218

      믿음이 깊어지려면   221

      사람에게는 자연 치유력이 있습니다   224

      진정한 어른이 되어 주십시오   227

      주님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으십니다   230

      후회를 다루는 방법   233

      지나간 과거와 마주하기   236

      엠마오로 가는 길   239


      글쓴이 홍성남 신부

      1987년에 사제품을 받은 뒤, 잠실·명동·마석·학동·상계동·가좌동 성당을 거쳐, 현재 가톨릭 영성심리상담소 소장으로 일하고 있다. 나를 더 알고자 가톨릭대 상담 심리 대학원에서 영성 상담을 전공한 그는 영성 심리를 통해 심리적으로 불편했던 것들이 풀리는 경험을 한 이후로, 내적으로 힘들어하는 사람들을 위한 상담은 물론, 강연과 집필, 방송 등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하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에서 〈홍성남 신부의 속풀이 칼럼〉을 진행했으며,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와 TV의 〈따뜻한 동행〉에서 영성 심리 상담을 해 주었다. 또한 가톨릭평화신문에서 〈아! 어쩌나〉라는 상담 칼럼을 연재하기도 했다. 저서로는 《벗어야 산다》, 《화나면 화내고 힘들 땐 쉬어》, 《아! 어쩌나: 신앙생활편》, 《아! 어쩌나: 자존감편》, 《풀어야 산다》, 《아! 어쩌나: 영성심리편》, 《행복을 위한 탈출》, 《챙기고 사세요》 등이 있다.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상품설명 상품후기 (0) 상품문의 (0) 교환/반품/배송정보



      그리스도인의 신앙 / 분도
      그리스도인의 본질은 무엇인가?
      18,000 원
      16,200 원
      그리스도교 철학 주체성의 발견 / 가톨릭출판사
      교부들의 내적 인간에 대한 사유
      31,000 원
      27,900 원
      불평 멈추기 / 바오로딸
      13,000 원
      11,700 원
      길 진리 생명 해설 성경-지혜문학 편 / 성바오로
      [증정]365 성경읽기표
      25,000 원
      22,500 원
      언어, 빛나는 삶의 비밀 / 바오로딸
      12,000 원
      10,800 원
      회사소개 오시는 길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용안내 모바일페이지
      회사명 : 재)까리따스수녀회생활성서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0-82-05272 [사업자정보확인] | 주소 : 서울특별시 강북구 덕릉로 42길 57-4
      통신판매업 신고 : 제2009-서울강북-0364호 | 호스팅제공자 : (주)가비아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박상은 | 대표자 : 김명자
      문의전화 : 02)945-5985 / 월간지 : 02)945-5986 / 단행본 : 02)945-5987 / FAX : 02)945-5988
      contact : biblelifebiz@biblelife.co.kr for more information
      회원님의 소중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비밀번호를 주기적으로 변경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현재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신규 비밀번호 확인
      6~20자, 영문 대소문자 또는 숫자 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